대관령 삼양목장 3

 

두번째 눈 놀이는
그나마 정상적인 온몸으로(?) 썰매 타기입니다.^^;;

눈썰매를 가져가려다
2월의 마지막 날인데 아무리 대관령이라도 눈이 있을까??
그래도 가져가보자던 마눌님의 의견을
없을 거야를 강력하게 주장하며 반대한 제 입장이..^^;;

 

 

 

 

 

아기들이 아빠를 살짝 원망했지만..ㅠㅠ
현실을 직시하고 바로 다른 놀이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옷이 젖으면 안 된다는 엄마의 경고에
처음에는 얌전하게 시작했지만..?!?!

 

 

 

 

 

 

 

 

 

 

 

 

 

 

 

 

 

 

 

 

 

 

 

 

 

예상대로 아이들은 온몸으로 놀기 시작했습니다.^^

 

 

 

 

 

 

 

 

 

 

 

 

 

 

 

 

 

 

 

 

 

 

 

 

 

 

 

 

 

 

 

 

 

 

 

 

 

 

 

 

 

 

 

 

 

 

 

 

 

 

 

 

 

 

 

 

 

 

 

 

 

 

 

 

 

 

 

 

 

 

 

 

 

 

 

 

 

 

 

 

 

 

 

 

 

 

 

 

 

 

 

 

 

 

 

 

 

 

 

 

 

 

 

 

 

 

 

 

 

 

 

 

 

 

 

 

 

 

 

 

 

 

 

 

 

 

 

 

 

 

 

 

 

 

 

 

 

 

 

 

 

 

 

 

 

 

 

 

 

 

 

 

 

 

 

 

 

 

 

 

 

 

 

 

 

 

 

 

 

 

 

 

 

 

 

 

 

 

 

 

 

 

 

 

 

 

 

 

 

 

 

 

 

 

 

 

 

 

 

 

 

 

 

 

 

 

 

 

 

 

 

 

 

 

 

 

 

 

 

 

 

 

 

 

 

 

 

 

 

 

 

 

 

 

 

 

 

 

 

 

 

 

 

 

 

 

 

 

 

 

 

 

 

 

 

이날의 하이라이트 놀이는

 

 

 

 

 

오빠가 눈밭에서 몸을 굴리는 희생 동력(?)으로 타는
엉덩이 썰매였습니다.^^

 

 

 

 

 

 

 

 

 

 

 

 

 

 

 

 

 

 

 

 

 

 

 

 

 

 

 

 

 

 

 

 

 

 

 

 

 

 

 

 

 

 

 

 

 

 

 

 

 

 

 

 

 

 

 

 

 

 

 

 

 

 

 

 

 

 

 

 

 

 

 

 

 

 

 

 

 

 

 

 

 

 

 

 

 

 

 

 

 

 

 

 

 

 

 

 

 

 

 

 

 

 

 

 

 

 

 

 

 

 

 

 

 

 

 

 

 

 

 

 

 

 

 

 

 

 

 

 

 

 

 

 

 

 

 

 

 

 

 

 

 

 

 

 

 

 

 

 

 

 

 

 

 

 

 

 

 

 

 

 

자발적이었는지
오빠가 시킨 건지는 모르지만
이번에는 동생의 희생 동력(?)으로 오빠가 즐길 차례입니다.

 

 

 

 

 

 

 

 

 

 

하지만 아직 동생 동력은
오빠를 밀어줄 정도로 강력하지 않았습니다.

 

 

 

 

 

 

 

 

 

 

 

 

 

 

 

 

 

 

 

 

 

 

 

 

 

 

 

 

 

 

 

 

 

 

 

 

 

 

 

 

 

 

 

 

 

 

 

 

 

 

 

 

 

 

 

 

 

 

 

 

 

 

 

 

 

 

 

 

 

 

 

 

 

 

 

 

 

 

 

 

 

 

 

 

 

[ EOS-1D X Mark Ⅱ + EF 300mm f/2.8L IS II USM ]

 

 

 

 

 

TAG

댓글 달기

logo

kgissue94@naver.com

LOCATION
Copyright 2018. photographer HJ All rights reserv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