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서울대공원

 

 

 

 

 

 

날이 적당한 어느 날
가족과 함께 과천 서울대공원 동물원 나들이를 다녀왔습니다.

 

 

 

 

 

봄맞이 공사(?)가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어서 약간은 산만한 분위기였지만
가족과 함께한 시간이라 모든 것이 좋았답니다.^^

 

 

 

 

 

 

 

 

 

 

주차장에서 과천 서울대공원 입구까지
걸어가기 위한 모든 준비를 마무리하고 있는 마눌님입니다.
제가 큰맘(?) 먹고 생일선물해준 백팩은 다시 봐도 정말 이쁩니다.^^

 

 

 

 

 

 

 

 

 

 

 

 

 

 

 

 

 

 

 

 

벚꽃이 좋은 곳인데 아쉽게도..^^;;

 

 

 

 

 

벚꽃은 없었지만
짙어지는 초록만으로도 충분히 좋았습니다.

 

 

 

 

 

 

 

 

 

 

 

 

 

 

 

 

 

 

 

 

 

 

 

 

 

 

 

 

 

 

 

 

 

 

 

 

 

 

 

 

 

 

 

 

 

 

 

 

 

 

 

 

 

 

 

서울대공원??
서울동물원??
입구에 도착했습니다.

평일인데도 등산 오신 분, 아기들과 함께 산책 나온 가족, 데이트하는 연인들과
학교의 단체관람 등으로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았지만
그럼에도 여유로운 산책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입구의 튤립이 이뻐서..^^

 

 

 

 

 

 

 

 

 

 

 

 

 

 

 

동물원에 왔으면 동물 머리띠를 착용해야 한다는 아기들의 주장으로 구입하고 촬영한
눈이 부셔서 찡그리고 있지만 기분은 좋았던 아들의 기념사진입니다.^^;;

 

 

 

 

 

 

 

 

 

 

 

 

 

 

 

아기들이 좋아했던 차카차카 놀이터(?)는
H사에서 조성하고 서울대공원에 기부한 자율 주행 체험 존입니다.

 

 

 

 

 

 

 

 

 

 

 

 

 

 

 

 

 

 

 

 

아기들은 자율 주행 체험보다는
체험 후 발급받은 운전면허증을 더 좋아했습니다.
집에 돌아와서 각자의 지갑에 운전면허증을..^^

 

 

 

 

 

식물원 앞에 조성되어있는 액자 프레임 포토존입니다.

 

 

 

 

 

서울대공원 주차장에서 식물원까지
계속 걸어서 이동해서 힘들어했지만
그래도 사진 찍을 때는 이쁜 표정을 보여주는
저에게는 사랑스러운 모델들입니다.

 

 

 

 

 

 

 

 

 

 

 

 

 

 

 

 

 

 

 

 

 

 

 

 

 

 

 

 

 

 

 

 

 

 

 

[ EOS-1D X Mark Ⅱ + EF 300mm f/2.8L IS II USM ]

 

 

“너와 함께한 시간 모두 눈부셨다
날이 좋아서
날이 좋지 않아서
날이 적당해서
모든 날이 좋았다.”

저의 생각이 투영되어있는듯한
도깨비 명대사를 마지막으로 짧았지만 행복했던
과천 서울대공원 가족 나들이 포스팅을 마무리합니다.
그럼.. (^^)(__)(^^)

 

 

 

 

 

TAG

댓글 달기

logo

kgissue94@naver.com

LOCATION
Copyright 2018. photographer HJ All rights reserved.

top